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2금융권 고금리 예금 만기 시작됐다…금융당국, 점검 체계 가동

송원기 기자 | 기사입력 2023/10/18 [08:47]

2금융권 고금리 예금 만기 시작됐다…금융당국, 점검 체계 가동

송원기 기자 | 입력 : 2023/10/18 [08:47]
본문이미지

 

2금융권 고금리 예·적금 상품들의 만기 도래가 이번 주 본격 시작함에 따라 금융당국이 과도한 재유치 경쟁을 막기 위한 비상 점검 체계를 가동했다.

시장 금리가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금융권들이 작년과 같은 과도한 금리 경쟁을 벌일 경우 금융시장 유동성 불안과 금융회사 건전성 타격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18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이번 주부터 저축은행의 5~6%대 고금리 예금 상품들의 만기 도래가 본격 시작됐다.

저축은행권의 고금리 예금들의 만기 도래는 올해 말까지 집중적으로 몰려있다.

상호금융권의 5~6%대 고금리 상품 만기는 다음 달부터 돌아오기 시작해 내년 1월까지 이어진다.

금융권은 작년 4분기에 늘어난 수신 규모를 100조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대규모 예금이 만기를 한꺼번에 맞는 만큼 재유치를 위한 수신 경쟁이 다시 격화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실제 수신 금리는 뚜렷한 상승세다.

저축은행권에서는 이달 들어 연 4%대 중반 금리를 제공하는 1년 만기 정기예금들이 대거 등장했다.

상호금융권에서는 새마을금고가 연 5%대 중반, 신협이 연 5%대 초반 예금 상품들을 줄줄이 내놓고 있다.

1금융권에서도 예금 금리를 연 4%대로 속속 높이고 있다.

금융권의 지나친 수신금리 인상 경쟁은 조달 비용 상승 등으로 인한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지는 구조인 데다가 시중 유동성을 빨아들이는 '머니 무브'를 촉발할 수 있는 요인이다.

이에 금융당국은 고금리 예금 만기 및 재유치 현황과 금리 수준을 일 단위로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가동 중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워낙 고금리에 자금이 몰렸던 터라 일정 부분 자금이 빠지는 건 오히려 2금융권 건전성을 개선할 수 있다"며 "다만 자금 이탈이 예상보다 지나치게 커질 경우 뭔가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금융당국 관계자도 "과도한 금리 경쟁에 따른 시장 불안감이 없어야 한다"며 "정부도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장 금융위원회는 이번 달부터 은행권의 안정적인 자금 확보를 돕기 위해 은행채 발행 한도를 폐지했다.

채권 발행 통로를 열어줄 테니 수신 경쟁을 통한 지나친 자금 조달에 나서지 말라는 취지다.

이와 함께 유동성 규제 비율인 유동성커버리지비율(LCR) 비율 정상화 시점도 연기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내년 LCR 비율을 코로나19 이전인 100%까지 되돌리는 것을 검토해왔지만 정상화 시점을 늦출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집단휴진' 의사 1만명 총궐기대회…"27일 무기한 휴진 돌입"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