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감사원, '방문진 이사장 감사 방해' 수사 참고자료 檢에 송부

임성진 기자 | 기사입력 2023/08/08 [16:51]

감사원, '방문진 이사장 감사 방해' 수사 참고자료 檢에 송부

임성진 기자 | 입력 : 2023/08/08 [16:51]
본문이미지

▲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권태선 이사장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 앞에서 MBC 탄압 및 방송 장악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방송통신위원회는 MBC 경영에 대한 관리·감독을 게을리하고, 주식 차명 소유 의혹이 불거진 안형준 MBC 사장을 선임한 점을 들어 권태선 이사장 해임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MBC의 대주주이자 관리·감독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인 감사원이 검찰에 권태선 방문진 이사장과 관련한 수사 참고자료를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여권에 따르면 감사원은 전날 대검찰청 반부패부에 권 이사장 관련 참고자료를 송부했다.

수사참고자료 송부는 피감사인의 범죄 혐의가 명확하지 않더라도 수사기관이 관련 수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자료를 보내는 것을 의미한다.

 

혐의가 뚜렷하고 수사기관이 수사 후 결과를 감사원에 알려줄 의무가 있는 수사요청보다는 낮은 조처다.

감사원은 권 이사장에게 '감사 방해' 혐의가 일부 적용될 수 있다고 보고 검찰에 참고자료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11월 공정언론국민연대 등은 감사원에 '방문진의 MBC 방만 경영에 대한 관리·감독 해태 의혹'의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감사원은 심의 끝에 올해 2월 감사 진행을 결정했으며 지난달 10일부터 실지감사에 들어갔다.

권 이사장 관련 수사 참고자료를 만든 것은 실지감사 진행 한 달여만이다.

권 이사장은 감사원의 방문진 감사 자체가 위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3일 감사원에 출석해 대면 조사를 받은 권 이사장은 기자들과 만나 "방문진에 대한 국민감사는 부패행위나 법령 위반 등 요건을 갖추지 않았는데도 감사 실시가 결정됐고, 행정절차법과 행정조사기본법을 지키지 않았다"며 "실체적으로도 절차적으로도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3일 권태선 이사장에게 해임 처분 사전통지서를 송달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해임 추진 근거로 권 이사장이 MBC 경영 관리·감독을 게을리하고, 주식 차명 소유 의혹이 불거진 안형준 MBC 사장을 선임한 점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경찰 심의위, 한동훈딸 스펙의혹 재수사 요청 받아들이지 않아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