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농식품부 신임 차관, 아르헨티나와 면담으로 농업외교 첫 행보

박범수 농식품부 차관, 아르헨티나 바이오경제부 장관과 양자 면담

조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7:18]

농식품부 신임 차관, 아르헨티나와 면담으로 농업외교 첫 행보

박범수 농식품부 차관, 아르헨티나 바이오경제부 장관과 양자 면담

조유진 기자 | 입력 : 2024/07/08 [17:18]

▲ 아르헨티나 농업부 차관 면담


[세계연합신문=조유진 기자] 박범수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취임 첫날인 7월 8일 세종에서 아르헨티나 바이오경제부의 페르난도 빌렐라(Fernando Vilella) 장관과 만나 그린바이오·스마트농업 등 한-아르헨티나 간 농업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산 농식품의 아르헨티나 시장 진출 확대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아르헨티나는 옥수수, 대두유 등 많은 농산물을 수출하는 세계적인 농업 강국으로, 우리나라로 수입되는 옥수수와 대두유도 아르헨티나산(産)이 1~2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아르헨티나는 동물용 의약품 등 그린바이오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을 보유하고 있어 우리나라와의 기술 협력 잠재력도 높다.

박 차관은 “스마트팜 등 한국의 우수한 농업기술과 고품질의 케이(K)-푸드가 아르헨티나에 원활히 진출할 수 있도록 빌렐라 장관의 협조를 기대한다.”라고 하면서, 아울러 아르헨티나가 높은 경쟁력을 갖고 있는 동물용 의약품 분야 등에서도 협력이 진전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빌렐라 장관은 “한-아르헨티나 간 농식품 교역이 더욱 다변화되길 바란다.”라고 밝히고, 양국 간 기후변화 대응, 그린바이오 기술 등 농업 관련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확대를 제안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중기·노동장관, 폭염·호우 대비 고열 사업장 합동 점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