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상남도, 6월에 가볼 만한 곳 역사 속 격전의 현장 산성 여행

벽화마을 사이로 난 샛바람소리길 따라 오르는 구조라성

김채원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10:24]

경상남도, 6월에 가볼 만한 곳 역사 속 격전의 현장 산성 여행

벽화마을 사이로 난 샛바람소리길 따라 오르는 구조라성

김채원 기자 | 입력 : 2024/06/11 [10:24]

▲ 구조라진성


[세계연합신문=김채원 기자] 경남 통영 바다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명소 중 당포성지는 상대적으로 사람들에게 덜 알려진 곳이다. 당포성은 성종 21년(1490)에 쌓았으며, 조선 후기까지 통제영 직할의 수군만호진이었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 왜군들에게 일시적으로 점령당했지만, 이순신 장군이 당포대첩을 통해 탈환했다.

우리나라의 다른 성들처럼 당포성도 자연의 지형지물을 이용하여 지어져 10~15분 정도 언덕길을 올라야 한다. 오르는 길이 약간 가파르지만 탁 트인 통영 바다를 볼 수 있다는 기대감에 이 정도의 수고로움은 참아낼 수 있다. 오르다 보면 성벽이 보이기 시작하고 푸른 잔디와 탁 트인 바다가 이내 눈에 들어온다. 계단처럼 쌓인 성벽을 오르면 사진 명소가 나온다. 영화 쎄시봉의 남녀 주인공이 코발트 빛 통영 바다를 보며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장면이 이곳에서 촬영됐다.

통영의 서쪽 바다라 해 질 무렵에는 더욱 운치가 있다. 지는 해에 비쳐 붉게 물든 바다를 가로지르는 배와 반짝반짝 빛을 내며 일렁이는 바닷물이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시킨다. 이루어지지 못한 첫사랑이 평생 여운을 남기듯 통영의 바다는 사람들에게 그리움을 남긴다.

외도로 들어가는 유람선 출항지로 유명한 구조라항 뒤편 언덕에 구조라성이 있다. 구조라성은 조선시대 왜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축조된 산성이다. 조선 성종 21년(1490)에 축성하기 시작했고 지세포성의 전초기지 역할을 했다. 선조 37년(1604)에 옥포 북쪽 조라포 진지로 옮겼다가 다시 이곳 구조라로 옮겨왔다.

구조라항 주차장 맞은편 상점가를 보면 구조라성 샛바람소리길이라는 아치형 간판이 보인다. 샛바람소리길을 따라가면 구조라성에 쉽게 오를 수 있다. 군데군데 이정표가 잘 정비되어 있으므로 길을 잃을 염려는 없다. 동네 골목길을 따라 걷다 보면 울창한 대나무숲 사이로 난 길이 보이고 그 길을 통과하면 이내 구조라성에 다다른다.

성벽 중 일부와 옹성은 보수를 했으나 전체 성벽이 보수되어 있지는 않다. 거제시에서 계획에 따라 조금씩 보수를 하고 있다고 한다. 사진을 찍기 위한 하트, 해바라기 등 구조물이 설치되어 있으나, 사진 명소는 따로 있다. 구조라 성에서 내려다보면 왼쪽으로는 구조라 해수욕장이 오른쪽으로는 구조라항 풍경이 펼쳐지는 곳에 벤치가 마련되어 있다. 이 벤치에 앉아 구조라항을 내려다보며 찍는 사진이 당신의 인생 추억이 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광주광역시자치경찰위-광주교통방송, 교통안전 협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