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제주 자생 덩굴식물 송악, 밀원 가치 우수!

 ha당 꿀 생산량이 아까시나무보다 8배 높고 늦가을 개화로 경쟁력 높아

조유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2/26 [19:34]

제주 자생 덩굴식물 송악, 밀원 가치 우수!

 ha당 꿀 생산량이 아까시나무보다 8배 높고 늦가을 개화로 경쟁력 높아

조유진 기자 | 입력 : 2024/02/26 [19:34]

▲ 제주 돌담에 흔히 자생하는 송악


[세계연합신문=조유진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는 제주 자생식물이자 우리나라 토종 아이비라 불리는 덩굴나무 송악의 밀원자원 가치를 평가한 결과 아까시나무보다 꿀 생산량이 우수하다고 밝혔다.

송악의 잠재적 꿀 생산량은 ha당 299kg으로 분석되어 쉬나무(400kg/ha)와 헛개나무(301kg/ha) 다음으로 가치가 높은 밀원자원으로 평가됐다. 특히 대표 밀원 소득자원으로 활용되는 아까시나무(38kg/ha)보다 약 8배 정도 생산량이 많았다.

또한, 송악의 꽃이 피는 시기는 10월부터 11월까지로 다른 밀원자원보다 길어, 가장 늦은 시기에 꿀을 생산할 수 있어 소득자원으로 경쟁력이 높다.

송악은 상록 활엽 덩굴로 제주도 등 우리나라 해안지역과 일본, 중국, 대만에 분포하며 제주도에서는 집·밭 주변 돌담에서 흔히 볼 수 있다.

한편,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2021년부터 2025년까지'난·아열대 유용산림생명자원 보존 및 활용기반 구축'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 연구의 목적은 밀원·약용·식용 등의 활용 가치가 있는 산림자원을 발굴하고, 보존하며, 보급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임은영 박사는 “난·아열대 산림 밀원수종을 발굴하고 보급 기반을 마련하여 지역 주민의 소득 창출과 산림 생태계 건강성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참패' 與내부, 쇄신 요구 분출…"당 목소리에 힘 실려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