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포통장 개설해 범죄조직에 유통·불법 리딩방도 운영한 일당

임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3/11/21 [08:22]

대포통장 개설해 범죄조직에 유통·불법 리딩방도 운영한 일당

임성민 기자 | 입력 : 2023/11/21 [08:22]
본문이미지

▲ 통장 유통 및 리딩투자사기 조직도    

 

유령법인의 통장을 개설해 범죄조직에 유통하고, 불법 투자리딩방을 운영하며 사기를 벌인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30대 A씨 등 10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사기) 및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으로 구속하고, 공범 20명은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및 업무방해 등으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 등은 2021년 10월부터 2년 6개월여간 65개의 허위 법인을 설립해 100여개의 대포통장을 개설한 뒤, 범죄조직에 건네 60억원의 부당 이익을 얻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월 300만원을 주겠다'며 지인 등을 모집한 뒤 명의를 도용해 허위 법인을 설립하고 대포통장을 개설했다.

경찰은 이렇게 만들어진 계좌가 투자사기나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같은 다른 범죄에 활용돼 2천600여억원이 거래된 것으로 파악한다.

경찰은 또 이들과 연계된 가상자산 투자 사기 일당을 확인해 30대 B씨 등 4명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사기)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송치했다.

B씨 등은 지난해 4월부터 1년 7개월여간 허위 가상자산 거래소 사이트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속여 투자자 54명으로부터 20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원금을 100% 보장한다', '일주일만 투자하면 고수익을 보장하겠다'는 방식으로 속여 투자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유명 경제학자를 사칭하거나 가짜 수익률 그래프 등을 보여주며 추가 투자를 유도했다. 이들의 사기 행각으로 퇴직연금 5억5천여만원 전부를 투자했다가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1년여 간의 추적 끝에 투자사기 일당과 이들에게 대포통장을 유통한 조직 34명을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이 소유한 고급 외제차와 오피스텔 등 재산에 대해 몰수보전하고, 통장 거래명세 등을 토대로 추가 피해자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법인 대포통장 유통조직과 리딩투자 조직 사무실이 전주에 마련돼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를 확대해나갔다"며 "검증되지 않은 경로를 통해 투자자를 유인하는 사례는 사기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금융당국 등의 확인을 거친 뒤 투자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천안동남경찰서 시민경찰위원회와 방범 시설물 합동점검 활동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